유머

목사님의 심방

webmaster 2019.03.22 20:51 조회 수 : 53

목사님의 심방

 

<창 3:10>
새로 부임하신 목사님이 성도들을 심방하러 나섰다.
집집마다 잘 마치고 마지막 집!

'음? 분명히 사람이 있는데...'...
문을 두드려도 나오지 않자
한숨을 푹쉬시던 목사님은 명함 뒷면에

'계 3:20' 이라고 쓴 후 문틈에 꽂아놓고 돌아 왔다.

주일날 예배가 끝난 후 헌금을 계수하던 목사님은

한 집사님의 헌금봉투에서 자신의 명함을 볼 수 있었고 목사님은 피식 웃었는데,


자신이 적어놓은 성구아래에
또 다른 성구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 성구는...

 

'창 3:10'

볼지어다 내가 문 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 (계3:20)

 

이르되 내가 동산에서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내가 벗었으므로 두려워하여 숨었나이다 (창3:10)

 

 

4246 N. Pulaski Rd. Chicago, IL 60641 Tel)847.401.7505/224.388.8282 Copyright © 시카고장로성가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