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이야기

7월 12일 주일 아침

봄소나무 2020.09.21 03:20 조회 수 : 36

[서정송장로] [10:13 AM] 코로나 주일 아침 단상

 

연일 90도 오르내리던  폭염 잠시 물러가고

70도 좀 넘는 시원한 아침이다.

파란 하늘에 뭉게구름 펼치고 

짙푸른 나뭇가지 흔드는 선들 바람 불어온다.

서둘러 옷 챙겨 입고 예배당으로 달려야할 조건도 없이

한가롭게 창가에 앉아 큐티로 시작하여 온라인 예배 드린다.

불안하고 답답해지려는 마음 떨치고

선하시고 신실하신 하나님 음성 들으며

감사 찬송으로 경배드린다.

무릎 꿇고 두 손모아 드리는 기도,

아버지여

이 가정 돌보소서.

장로성가단 지켜 주소서.

교회를 붙들어 주소서.

조국 대한민국과 미국을 주님의 뜻 성취하는 국가로 세워 주시고 끝까지 지키소서.

코로나를 잠 재워 주시고 

고통 받는 모든 생명 위에 자비와 긍휼 베푸소서.

진리는 

살았고

역사하고

영원히 승리함을 믿습니다.

두 손 높히 들고

모든 영광 주께 올려드립니다. 

할렐루야!

아멘 아멘.

 

이 한 주간도 주께서 어떻게 지켜주시고 복 주실지 기대하며 

하루를 시작한다.

4246 N. Pulaski Rd. Chicago, IL 60641 Tel)847.401.7505/224.388.8282 Copyright © 시카고장로성가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