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이야기

아침 묵상

봄소나무 2019.05.02 17:46 조회 수 : 219

비내리는 오월, 아침 묵상

"백발은 영화의 면류관이라 의로운 길에서 얻으리라" (잠 16:31)
 
내 나이 51세 때,

가족과 함께 버지니아에 사시는

아내의 고등학교 시절 교회학교 은사이신 H권사님을 찾아 뵌 적이 있었다.
 그 때 부군되시는 P장로님이 하신 말씀은 지금도 기억에 생생하다.

P장로님은 Y 대학교 교수로 계시다가 대통령 비서실장까지 지내신 인테리셨다.
'어제 신문을 보니 후진타오가 중국 구가주석이 되었더구만. 나이 68세야. 한창 일 할 젊은이지'

68세 노인을 한창 일할 젊은이라 하는 말에 나는 실소를 금치 못했었다.

장로님은 당시 80대 초반이셨다.
 내 나이 68세인 지금에 와서야 그때 그 말씀에 수긍하게 된다.
그렇다고 지금 내가 소처럼 말처럼 일할 수있다는 착각에 취해있다함은  아니고,
우리 성가단에 계신 낼 모레 80이신 분들과 이미 80 넘으신 분들 떠올리며 잠언 16장 31절 묵상한다.
그 분들 보면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내가 저 나이 되어서도 저렇게 열심히  찬양 연습에 나올 수 있을까?

탁구를 신나게 칠 수 있을까?
등등 생각에 알아서 기게 된다.
 하나님의 은총 받으신 믿음의 본이 되는 분들이시다.
시카고장로성가단이 자랑스러워 가슴 뿌듯한 이 아침이다.

아버지,
겸비한 마음으로 우리는 삶에 비추인 주님의 영광  찬양합니다.
더욱 힘차게 찬양하기 원합니다.
우리의 연약한 무릎 강건케 하소서.
새롭게 하소서.
주님 홀로 영광 받으소서 !
할렐야!

We are  one  body  in Jes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연습일지 29 봄소나무 2019.09.18 255
29 연습일지 28 봄소나무 2019.09.11 175
28 연습일지 25 봄소나무 2019.09.04 187
27 연습일지 27 봄소나무 2019.09.04 201
26 연습일지 26 봄소나무 2019.08.29 189
25 연습일지 24 (새 단복) 봄소나무 2019.08.29 185
24 연습일지 23 (기도의 집 Summer Festival 찬양) 봄소나무 2019.07.27 184
23 연습일지 22 봄소나무 2019.07.27 176
22 연습일지 21 봄소나무 2019.07.27 183
21 연습일지 20 봄소나무 2019.07.03 186
20 연습일지 19 봄소나무 2019.06.26 200
19 연습일지 18 봄소나무 2019.06.19 191
18 연습일지 17 봄소나무 2019.06.11 197
17 연습일지 16 봄소나무 2019.06.10 1617
16 연습일지 15 봄소나무 2019.06.02 195
15 연습일지 13, 14 봄소나무 2019.05.22 182
14 연습일지 12 봄소나무 2019.05.08 367
» 아침 묵상 [2] 봄소나무 2019.05.02 219
12 연습일지 11 봄소나무 2019.05.01 199
11 연습일지 10 봄소나무 2019.04.24 200
4246 N. Pulaski Rd. Chicago, IL 60641 Tel)847.401.7505/224.388.8282 Copyright © 시카고장로성가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