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이야기

 

 

20세기 보도사진 중 충격적인 사진들.

1900~오늘날많은 보도 사진 중에서,  20세기 역사의 굵직한 장면들을 담아낸 사진들입니다.

그중에는 유명한 퓰리처 수상작도 다수 있습니다.

보도 사진 중에서 가장 끔찍하고 충격적인 장면을 담아낸 사진들입니다.

 

 ▲  1911년 나이아가라 촬영. 사상 유래 없는 초유의 한파가 아메리카

대륙을 휩쓸었죠이 한파로 많은 사람이 얼어 죽었습니다.  저 거대한

나이애가라 폭포가 얼 만큼 엄청난 한파였죠.  거대한 물줄기가 어떻게

얼었을까라는 생각도 하실테지만  사실 저 당시 상류에서 큰 공사로

물줄기를 막아 놓았던 탓에  수량과 유속이 느려져  얼었다고 하네요.

 

▲  1930년 촬영로렌스 베이틀러  당시 미국 사회에 큰 논란을 불어 온

사건이었습니다흑인 인권문제의 심각성을 말해준 일대 사건이었죠.

이 두명의 흑인은 한 백인 부부를 공격해 남편을 살해하고 여성은 강간

살인했습니다당시 유죄 판결 후 특별히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도록

 공개 처형했다고 합니다. 



▲  1932년 록펠러 타워 Riveters 9 29 69  상당히 유명한 사진으로

한번씩 봤을 정도의 사진이죠안전 장비 하나 없이 69층 상공에 빔 하나에

의지한 채 앉아 있는 노동자들입니다 당시 사진 기사는,록펠러 타워의

마지막 빔을 설치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노동자들을 빔 위에 앉아 있도록

했죠.    정말 위험한 모험과 같은 포즈였지만 무사히 사진을 찍을 수 있었

다네요지금 같아서는 당장 멱살감이겠지만 저 때는 저럴 수 있었군요.

 

 ▲  1945 8 9일 나가사키 원폭 투하  일본의 종전을 이끌어낸 원폭의

버섯구름입니다.  나가사키에 떨어진 원폭은 '팻맨(Fat man)'이었죠.

당시가 9일이었으니 딱 6일 후인 15일에 일본이 항복을 선언했습니다.

나가사키 사망자는 6~8만명 정도로 보고 되었습니다.

 

▲  1963년 베트남말콤 브라운  당시 남 베트남 대통령인 딘 디엠은 독실한 천주교 신자였죠.

특히 불교를 탄압했는데 석가탄신일에는 불교 깃발 사용 금지를 지시하여  불교인의 항의 시위

가 일어났죠디엠은 시위에 대해 폭력진압을 했고 사찰을 불지르고 폐쇄 시켰습니다.

그에 여러 명의 승려가 분신 자실을 했으며 위 사진의 Thich승려는 그중 하나였습니다.

당시 베트남을 취재 중이던 말콤 브라운이 이 모습을 사진에 담았는데요분신을 하는 승려의

표정과 모습이 너무나 충격적이서 세간에 화재가 되었던 사진입니다.

 

▲   1965 Lennart Nilsson  의학자였던 Lennart Nilsson 1965년 라이

프 매거진을 통해  인간 배아의 사진 16페이지를 출판했습니다.

당시에는 이 사진이 쇼킹한 충격으로 받아 드려졌다는군요.    

                       

▲   1975년 보스턴 화재스탠리 포만 촬영퓰리처 수상작(1976)

보스턴 대화재 사건때의 모습입니다 불이 난 건물에서 피신하기 위해

 모녀(아래가 어머니 매달린 아이가 딸이라고 합니다.)가 소방서에서

막 도착하여 구조하기 직전 올라서있던 베란다가  무너지는 통에추락사

하게 된 장면입니다당시 촬영을 했던 포만은 다음에 이 사진으로 퓰리처

상을 수상했습니다.

 

▲   1980 4월 마이크 웰스(영국사진작가)  당시 우간다에 일어났던

대규모 기아로 굶어 죽어간 사람이 수없이 많았습니다웰스는 먹지

못해 뼈만 앙상하게 남은 우간다 소년의 모습을 세상에 알렸는데

그 모습은 전세계 사람들에게 가히 충격적으로 다가왔습니다. 

 

▲  1984년 인도 보도 사진  인도의 보팔이라는 도시에서 발생한 어린이

암매장 사건입니다당시 보도 사진이 너무 충격적이라 세인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누가 이런 범행을 저질렀는지 아직 밝혀 내지 못했습니다.

 

▲   1984년 파키스탄 난민캠프의 소녀 스티브맥커리  스티브맥커리는

사진 좋아하시는 분이시라면  누구나 알 정도로 유명한 사진작가입니다.

위 사진은 1984년에 촬영되었고  내셔널지오그래픽 표지로 실린 사진입

니다.(1985년판'그녀의 눈빛은 모든 아프간 국민의 슬픔을 담고 있다.'

 

▲   촬영당시 12세였던 이 소녀를 찾아내는 과정이 다큐멘터리로 제작되었고  

사진 촬영후 17년이 지난후였습니다지금 오른쪽 사진이 17년후 다시  찾아낸

소녀의 모습입니다 들은 수소문 끝에 당시 소녀가 샤르밧 굴라라는 것을 알았고

극적으로 재회했습니다.   샤르밧은 3아이를 둔 서른살의 여인이 되어 있었습니다.

 

▲   1989년 중국 천안문 사태. AP통신 제프. Widene  천안문 사태때 탱크를 맨 몸

으로 막아섰던 모습 천안문 사태의 상징적인 모습으로 남게 되는 사진입니다.

 

▲   1993년 수단 케빈 카터 퓰리처 수상작  정말 안타카운 사진입니다수단에

기근이 들어 죽어가는 소녀와  소녀의 죽음을 기다리는 독수리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은 것입니다 카터는 이 사진으로 퓰리처상을 수상하게 되었지만 여론의 뭇매를

맞게 됩니다.  저 사진을 찍은 후 곧바로 저 소녀는 죽고 맙니다사람들은 사진을

찍기 전에 먼저 소녀를 도와 주어야 했다고 그를 비방했으며  도덕적인 가치에 혼란

스러워 하다 결국 카터는 자살하게 됩니다. (당시 극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었음) 

 

▲   2001 9 11일 테러 보도 사진 중 AP통신 라치드 드류 촬영.

세계 무역 센터의 폭격 모습 중 두 번째 비행기가 충돌하기 직전의 모습과

불타는 무역센터에서 뛰어 내린 한 남성의 사진입니다너무 충격적인

사진이라 테러 사건이 한참 지난 후에야 대중에게 공개됐다는군요. 

 

▲   2004 4 CBS 방송 프로그램 중

CBS에서 60분간 방영된 미군의 이라크 포로 고문 모습입니다. 

 

▲   2006 8 15일 스펜서 플랫 자동차로 완전히 파괴된 레바논의 베이루트를

달리며 찍은 사진.  폭격에 완전히 무너진 도시의 처잠함이 잘 담겨져 있다. 

 

▲  2006 2 1일 보도 사진 중 이스라엘 경찰이 Amona정착지 주민들

의 생활 터전을 강제 철거하고 있다.  그곳에 거주하고 있던 사람들은

무장 경찰에 의해 경계선 밖으로 밀려 났다.

한 사람의 부녀자가 밀려나지 않기 위해 온 몸으로 버티고 선 모습입니다. 

 

▲   프랑스의 한 방송국 기자가 극적으로 촬영한 장면  가장 극적이면

서도 안타까운 이 장면은 많은 세계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부자

관계인 이 팔레스타인 사람은 아들만 살려 달라고 울부짖고 있다.

그러나 이스라엘 군인들은 살려 달라고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는

 이 부자를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당시 극적으로 이 장면을

촬영 중이던 프랑스 기자에게까지 총격을 가했다고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연습일지33 봄소나무 2019.11.11 83
33 연습일지32 봄소나무 2019.11.11 34
32 연습일지31 봄소나무 2019.11.11 34
31 연급일지 30 봄소나무 2019.09.25 59
30 연습일지 29 봄소나무 2019.09.18 103
29 연습일지 28 봄소나무 2019.09.11 40
28 연습일지 25 봄소나무 2019.09.04 46
27 연습일지 27 봄소나무 2019.09.04 39
26 연습일지 26 봄소나무 2019.08.29 34
25 연습일지 24 봄소나무 2019.08.29 42
24 연습일지 23 봄소나무 2019.07.27 31
23 연습일지 22 봄소나무 2019.07.27 33
22 연습일지 21 봄소나무 2019.07.27 32
21 연습일지 20 봄소나무 2019.07.03 33
20 연습일지 19 봄소나무 2019.06.26 45
19 연습일지 18 봄소나무 2019.06.19 33
18 연습일지 17 봄소나무 2019.06.11 25
17 연습일지 16 봄소나무 2019.06.10 41
16 연습일지 15 봄소나무 2019.06.02 27
15 연습일지 13, 14 봄소나무 2019.05.22 26
4246 N. Pulaski Rd. Chicago, IL 60641 Tel)847.401.7505/224.388.8282 Copyright © 시카고장로성가단 All Rights Reserved.